오월의 강 위에서

이현선 오월의 강 위에서

이현선 시인 오월의 강 위에서

푸른문학 시인 이현선 오월의 강 위에서

기자

작성 2020.04.27 14:13 수정 2020.04.27 20:21



푸른문학 이현선 시인 / 화가

  ♧오월의 강 위에서

 

       이 현 선

 


강엔 시나브로

어스름이 내리고

강물이 뒤척이며

비늘을 터는 소리

달빛 부서지는 여울 사이를

먹빛 산 그림자

고요히 떠서 간다

살갗 스치는 밤바람

살가워라

저문 오월의 강


​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이현선 작-  강

​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쪽배 위에 팔베개로 누우니

검푸른 하늘 강 흘러가는 구름 섬

반짝이는 별무리가 쏟아져

하늘과 물을 잇누나


이따금 예고 없이 튀어 오르는

물고기의 일탈은

감춰진 강 속 비밀을 흘리고

은하수를 따라 하늘로 가 볼까나

문득 삶과 죽음의 경계가 궁금하다

깊이를 숨긴 칠흑의 수면이

그다지 두렵지 않음이사

오늘 여기서 죽은들 아름다우리

양수 속 태아처럼 편안히

온 몸으로

강의 비릿한 물 냄새

생명의 냄새를 맡는다

향긋한 밤의 촉감

오감을 열어 소스라치는

!

살아있음의

비밀스런 엑스터시

가는 봄

오는 여름

오월이 익는다


 





* 이현선 프로필​

: 단고(丹估) 경당(景塘) 예린(藝隣)

시인,

푸른문학 시 등단

화가, 작사가




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*이현선 시인 / 화가 작품소개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림 / 이현선 강  mixed media on canvas F50
          그림 / 이현선 염원 mixed media on canvas F20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림 / 이현선 봄의 소리 F10


그림 / 이현선 그리움 목판에 畵刻 & 혼합재료


[푸른문학 신문 기자]

Copyrights ⓒ 푸른문학신문.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자 뉴스보기